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12-06 10:06:53
기사수정








은 빛과 영상 등으로 이뤄진 현대미술과 음악으로 구성된 공간을 통해 꿈의 여정을 거닐 수 있는 전시다. △패브리커(Fabrikr) △코드 쿤스트(CODE KUNST) △윤석철(Yun Seok Cheol)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Ambiguous Dance Company)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뮤지션과 현대미술작가 10명이 참여했으며, 5개의 팀으로 협업해 ‘꿈’이라는 주제를 공감각적인 예술작품으로 풀어냈다. 본 전시는 꿈과 희망을 잃어가는 우리들에게 위로와 휴식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동시에 아티스트들의 창조력은 관객의 영감을 깨운다.


본 전시는 내년 1월 2일(일)까지 롯데월드타워 7층(에비뉴엘 6층) 롯데뮤지엄에서 진행된다.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7시까지며 오후 6시 30분에 입장이 마감된다. 관람 요금은 △성인 18,000원 △청소년 15,000원 △어린이 10,000원이다. 전시 관람 시 오디오 가이드가 무료로 제공되며, 사운드 효과가 있는 전시인 만큼 이어폰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전시를 통해 꿈에 빠지는, 또는 꿈을 그리는 새벽 3시 45분의 아름다운 공간과 음악 에 몸을 흠뻑 적시는 시간을 가져보는 것은 어떨까.


글·사진 박선우 수습기자Ι202110242psw@kyonggi.ac.kr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gunews.co.kr/news/view.php?idx=349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관련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네컷만화] 경기대로
  •  기사 이미지 [현속] 함께 꾸는 꿈은 현실이 된다
  •  기사 이미지 [영화] 모래 언덕으로의 초대
사이드배너_중앙도서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