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12-06 10:05:06
기사수정
여러분은 브라이덜 샤워에 대한 로망이 있는가? 요즘 주위를 둘러보면 결혼 전 브라이덜 샤워에 대한
로망을 품고 있는 친구들을 여럿 볼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이유 때문인지 브라이덜 샤워는
본래의 뜻과 달리 변질됐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곤 한다. 과연 브라이덜 샤워의 정확한 의미와 유래는 무엇일까?

브라이덜 샤워, 유행의 시작

 브라이덜 샤워란 결혼을 앞두고 있는 신부를 축하하기 위한 목적으로 여는 파티이다. 신부와 신부의 절친한 친구들이 함께 모여 진행되며, ‘신부에게 우정이 비처럼 쏟아진다’는 뜻이다. 이는 16세기 유럽에서 결혼을 올릴 형편이 되지 못하는 신부를 위해 신부의 친구들이 결혼 자금을 모아 선물한 것에서 유래 됐다. 국내에는 2008년과 2009년 사이에 방영된 <섹스 앤 더 시티>와 <프렌즈> 등의 미국 드라마를 통해 알려지게 됐고, 이후 점차 결혼을 앞둔 여성들 사이에서 유행하기 시작했다. 이에 △호텔업계 △음식 케이터링 업체 △사진 촬영업체 등 브라이덜 샤워 관련 상품 판매 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변질된 브라이덜 샤워?

 앞서 언급했듯 브라이덜 샤워는 중세시대 서양에서 건너온 문화 중 하나로, 결혼식을 치르기에 형편이 어려운 지인을 위해 축의금과 생필품 등 을 조금씩 보태서 전달하는 문화에서 시작됐다. 그러나 요즘은 이 문화가 결혼식 전의 절대적인 필수코스인 것처럼 자리 잡았다. △외국 드라마 △ 블로그 △SNS △유튜브 등에서 다양한 후기들과 준비할 때의 팁 등이 올라오며 모방심리를 자극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트렌드가 되는 것에 그치 지 않고 브라이덜 샤워에 대해 들어가는 비용까지 늘어나며 뜻깊은 파티보단 외형적인 모습만 중요시하게 돼 형편 이상의 금전적 부담을 지게 되 는 경우도 발생한다. 이런 이유로 요즘 사람들 사이에서 ‘진정한 브라이덜 샤워의 의미가 많이 변질됐다’고 지적되고 있다. 한편으로 애초에 본질적 인 뜻이 누군가의 결혼식을 진심을 담아 축하하고 돕는다는 ‘상부상조’ 개념이었기에 변질이 심하다고는 말할 수 없다고 보기도 한다.


샤워파티, 집에서 즐겨보자

파티 용품을 활용하자

 집에서 파티를 연다면 가장 넓은 거실을 많이 이용한다. 이때 거실을 얼마나 멋지게 꾸미느냐에 따라 파티의 분위기가 달라지는데, 가장 손쉽게 파티 분위기 를 낼 수 있는 방법은 색상이나 테마를 정해서 준비하는 것이다. 또한 파티 주인공의 추억을 담은 사진을 준비하면 더욱 특별한 파티 분위기를 낼 수 있다. 브라 이덜 샤워의 경우 예비 신랑과 신부의 알콩달콩 연애 사진도 좋지만 파티를 준비해준 친구들과 함께한 추억이 깃든 사진으로 장식한다면 더욱 더 효과적이다.

먹으면서 즐기자

 음식은 한 사람이 준비하는 것보다 파티 참석자가 한 가지씩 준비해오는 포틀럭 파티 형식이 좋으며 △샌드위치 △떡 △케이크 △과일 △샐러드 △차 △음 료 등 간단한 다과 중심 음식을 준비하는 것을 추천한다. 아니면 주최자가 잘할 수 있는 일품요리 중심으로 마련해도 된다. 요즘은 반찬이나 음식 종류를 많이 준비하지 않는 샤브샤브나 밀푀유나베 등이 파티요리로 유행하고 있다. 하지만 많은 인원이 함께하는 파티라면 뷔페형으로 음식을 즐기는 것이 좋을 것이다.

선물을 준비하자

 샤워파티는 선물이 중복되지 않도록 미리 리스트를 작성해 공유한 뒤 준비하는 것이 좋다. 예비 신부를 위한 선물은 신혼부부의 로맨틱한 분위기를 위한 선 물과 신혼 살림에 도움이 될 선물로 크게 나눌 수 있다. 전자의 경우는 △샴페인 △버블 배스 △아로마테라피 오일 △스파 상품권 등이 있고, 후자의 경우엔 △ DVD 플레이어 △액자 △커피메이커 △시계 △전기주전자 등 소형 가전제품 등을 예시로 들 수 있다. 파티를 준비하기 위해선 생각보다 신경 써야 할 부분이 많 다. 만일 친구를 위한 브라이덜 샤워를 준비한다면 이런 것들을 참고하길 바란다.


오혜미 기자Ιohm020516@kyonggi.ac.kr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gunews.co.kr/news/view.php?idx=346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관련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네컷만화] 경기대로
  •  기사 이미지 [현속] 함께 꾸는 꿈은 현실이 된다
  •  기사 이미지 [영화] 모래 언덕으로의 초대
사이드배너_중앙도서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